국회법 개정안, 박지원 "거부권 행사하면 20대 국회서 재의 합의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회법 개정안.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자료사진=뉴시스
국회법 개정안.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자료사진=뉴시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늘(27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법 개정안에 거부권을 행사할 경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과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0대 국회에서 재의결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아침 저는 우 원내대표와 노 원내대표와 전화로 3자간 전화회동을 가졌다"며 "우리 3당은 만약 (박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20대 국회에서 재의를 할 수 있도록 합의를 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 원내대표는 "실제로 3당과 함께 국회내에서의 규탄대회도 검토를 했지만, 주말에는 의원들이 지역구 활동에 전념하고 있기 때문에 이것은 검토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떻게 됐든 우리는 만약 (국회법 개정안에 대한) 거부권이 행사되면 3당이 공조해 재의는 물론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국회에서 하겠다는 것으로 말씀 드리고,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77하락 85.9211:11 02/26
  • 코스닥 : 911.78하락 24.4311:11 02/26
  • 원달러 : 1119.70상승 11.911:11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1:11 02/26
  • 금 : 65.39상승 2.511:11 02/26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 [머니S포토] AZ 백신접종 당일, 정부 거리두기 방침은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일상 회복을 위해 백신접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