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통' 홍만표 변호사, 특수부 수사에 "참담"… 탈세의혹에는 "열심히 일하다 보니 다소 불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만표 변호사가 27일 검찰 소환조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만표 변호사가 27일 검찰 소환조사를 받기위해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홍만표 변호사가 오늘(27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정운호 게이트' 수사 핵심인물로 탈세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검사장 출신 홍만표 변호사는 이날 소환조사에 응해 서울중앙지검에 모습을 드러냈다.

오전 9시 50분쯤 정장 차림으로 나타난 홍 변호사는 "각종 의혹에 대해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고 신속하게 수사가 마무리되도록 최대한 협조하겠다.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몰래 변론 등 의혹 상당 부분이 해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변호사는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 무혐의 처분 과정에서 불법로비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인했다. 홍 변호사는 "몇몇 변호사와 협업을 하는 절차를 밟았기 때문에 영향력 행사가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탈세의혹에 대해서는 "변호사로서 주말이나 밤늦게 열심히 일하다 보니 다소 불찰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홍 변호사는 '특수통' 출신으로 검찰 특수부 수사를 받게 된 데 대해서 "참담하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사건 의뢰인이나 주변 가족들이 나로 인해 많은 상처를 입었다. 모든 걸 감당하고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홍 변호사는 정 대표의 해외 원정도박 사건 변호를 맡아 무혐의 처분을 끌어내는 과정에서 검찰에 '전관 로비'를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또 여러 차례 기업인 비리 사건을 수임한 뒤 선임계를 내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불법 로비 여부, ‘몰래 변론’ 여부, 부동산 투자를 통한 탈세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필요할 경우 홍 변호사의 고교 후배로 정 대표와 홍 변호사를 연결해준 법조브로커 이민희씨와 정운호 대표도 불러 대질심문을 할 예정이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