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영업정지] 롯데홈쇼핑 "당혹…협력사 피해축소에 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개월 영업정지] 롯데홈쇼핑 "당혹…협력사 피해축소에 최선"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6개월간 '프라임타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롯데홈쇼핑이 당혹스럽지만 중소 협력사와 소비자 피해를 줄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롯데홈쇼핑은 27일 미래부 결정이 내려진 직후 입장문을 통해 "사실관계에 대한 소명과 더불어 막대한 협력사 피해를 고려해 선처를 호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아 당혹스럽다"면서도 "미래부의 처분으로 인해 롯데홈쇼핑과 함께 하는 많은 중소 협력사들, 소비자 여러분께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롯데홈쇼핑으로선 지난 2014년 발생한 임직원 비리 등을 반영해 '재승인 유효기간 2년 단축'이라는 불이익을 이미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미래부가 또 다시 '프라임타임 6개월 영업정지'라는 가혹한 이중처벌을 가한 것이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롯데홈쇼핑은 "이번 조치로 회사는 물론 협력사들에 엄청난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며 "롯데홈쇼핑은 이 상황을 어떻게 수습하고 대처해 나가야 할 것인지 빠른 시일 내에 협력사들과 함께 비상 대책 회의를 갖고 향후 대응 방안을 마련해 공동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홈쇼핑 재승인 심사 과정에서 비리 임원 수를 누락해 사업계획서를 작성한 것으로 드러나 4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오는 9월28일부터 6개월동안 오전·오후 8~11시 프라임타임 방송 송출을 할 수 없게 됐다.

다만 미래부는 롯데홈쇼핑 납품업체 보호를 위해 해당 중소기업 제품을 롯데홈쇼핑 업무정지 이외의 시간대와 데이터홈쇼핑(롯데원TV) 채널에 우선 편성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납품업체가 다른 홈쇼핑을 대체판로로 확보할 수 있도록 입점을 주선해주기로 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