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제약사, 1분기 평균 이자보상배율 4.5배…금융위험관리 양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표=팜스코어
/표=팜스코어

국내 상장제약사의 올해 1분기 평균 이자보상배율이 4.5배로 나타났다.

이자보상배율은 일정기간 동안 기업이 벌어들인 영업이익이 해당기간에 갚아야 할 이자비용에 비해 얼마나 많은지를 나타내는 지표로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눠 계산된다. 통상 이자보상배율이 1.5배 이상이면 이자지급능력이 충분, 1배 미만이면 잠재적 부실기업으로 판단한다.

보건의료 분석평가 전문사이트 팜스코어가 27일 국내 80개 상장 제약사(바이오·원료의약품 포함)의 1분기 영업이익(개별기준)과 금융비용(이자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체 평균 이자보상배율은 4.5배로 조사됐다. 빚을 갚을 수 있는 능력이 충분하다는 뜻이다.

이자보상배율 1위는 대정화금이다. 이 회사는 개별기준 영업이익 18억1700만원, 이자비용 200만원으로 이자보상배율이 908.3배에 달했다. 이는 2위를 기록한 이연제약(519.3배)보다 1.7배 높은 수준이다.

이어 ▲부광약품(449.5배) ▲환인제약(437.6배) ▲DHP코리아(189.0배) ▲삼천당제약(188.5배) ▲경동제약(160.5배) ▲하이텍팜(125.0배) ▲대봉엘에스(117.5배) ▲동화약품(89.9배) 순으로 금융비용 상환능력이 높았다.

반면 ▲메지온(-0.3배) ▲파미셀(-0.6배) ▲이수앱지스(-0.6배) ▲씨트리(-1.8배) ▲슈넬생명과학(-1.9배) ▲메디포스트(-2.7배) ▲우신비앤지(-3.3배) ▲나이벡(-3.5배) ▲진양제약(-18.5배) ▲제넥신(-140.5배) 등 10개사는 이자보상배율이 0미만으로 이자비용이 영업이익을 잠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23:59 02/26
  • 금 : 64.29하락 1.1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