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의존도, 여성이 남성보다 10% 이상 ↑… 의존도 높을수록 정신건강 악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마트폰 의존도.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스마트폰 의존도.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이 남성보다 스마트폰을 더 오래 사용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아주대학교 의대 예방의학교실 장재연 교수팀이 오늘(27일) 발표한 '스마트폰 의존도와 불안감의 관계' 논문에서 한국의 경우 여성이 남성보다 스마트폰을 더 오래 사용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논문에 따르면 여성의 스마트폰 사용시간은 하루 2시간 미만 12.5%, 2∼4시간 33.5%, 4∼6시간 31.1%, 6시간 이상 22.9%이다.

반면, 남성은 2시간 미만 29.4%, 2∼4시간 41.4%, 4∼6시간 18.6%, 6시간 이상 10.8%로 나타났다. 하루 4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비율은 여성(54%)이 남성(29.4%)보다 높았다.

여성의 스마트폰 사용 용도는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 52%, 검색 21%, 게임 18% 등의 순이었고, 남성은 SNS 39%, 검색 24%, 게임 2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 교수팀은 스마트폰 사용시간과 의존도가 높을수록 불안감이 비례관계를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결과 여성의 스마트폰 의존도 점수는 남성에 비해 약 10% 이상 높았고, 스마트폰 의존도가 높아질수록 불안감이 높아지는 비율(odds ration)도 여성이 9%로 남성의 7%보다 높았다.

장 교수는 "여성이 남성보다 사회적 관계를 유지하는 데 관심이 높아 SNS를 많이 활용하는데, 이는 스마트폰 의존도를 높아지게 해 정신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남녀 모두 정신건강을 위해 가끔은 스마트폰에서 벗어나는 시간을 확보하는 게 좋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장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2013년 7월과 8월에 거쳐 수원 시내 6개 대학 남녀 대학생 1236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 패턴과 의존도, 불안감을 측정하고 관계를 분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 공중보건국(US Public Health Service) 공식 학술지인 '공중 보건 보고서'(Public Health Reports) 2016년 5·6월호에 게재됐다.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