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북한 핵·미사일 개발 강력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자료사진=뉴시스

미국·일본 등 선진 7개국(G7)은 오늘(27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해 "가장 강한 표현으로 비난한다"고 밝혔다.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이날 일본 미에현 이세시마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폐막에 앞서 채택한 정상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이행을 요구하며 이 같이 밝혔다.

G7은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거점화 등 해양진출 움직임을 겨냥, "국제법에 근거해 주장하고, 힘과 압력을 사용하지 않으며, 사법 절차를 포함한 평화적 수단을 추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G7은 또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에 대해선 '비난'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우크라이나 내전 사태의 해결을 위해선 러시아와의 대화가 중요하다는 내용을 이번 정상선언문에 담았다.

또한 G7 정상들은 "새로운 위기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 재정지출을 기동적으로 실시하고 구조개혁을 과단성 있게 추진하는 등 G7이 함께 노력을 강화하자는데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G7은 '브렉시트'와 관련, "영국의 EU 탈퇴는 세계 무역과 투자를 향한 현 동향을 뒤집어 성장에 위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에선 내달 23일 EU 탈퇴에 대한 찬반 국민투표가 실시될 예정이다. 환율 문제와 관련해선 ▲환율 목표로 재정·금융정책을 쓰지 않고 ▲통화의 경쟁적 평가절하를 방지한다는 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의 합의 내용이 이번 정상선언문에 명시됐다.

한편 G7 정상들은 이날 정상선언문과 함께 '반 부패' '사이버 테러' 등 6개 분야에 대한 정상선언 부속문서도 채택했다. 이는 최근 파나마 최대 법률회사 '모색 폰세카'의 내부 자료 '파나마 페이퍼'를 통해 조세피난처에 설립한 페이퍼 컴퍼니를 이용한 각국 고위층 인사들의 세금 탈루 의혹등이 불거진 데 대한 후속조치로서 나온 것이다.

지난 26일부터 이틀 간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주재로 열린 이번 G7 정상회의는 이날 오전 '기후변화 대응'을 주제로 G7 정상과 아시아·아프리카 등 7개국 정상,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는 확대회의와 오후 아베 총리의 기자회견을 끝으로 공식 일정을 모두 마친다.
 

  • 0%
  • 0%
  • 코스피 : 3043.87상승 30.9218:03 03/02
  • 코스닥 : 923.17상승 9.2318:03 03/02
  • 원달러 : 1124.00상승 0.518:03 03/02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18:03 03/02
  • 금 : 64.23하락 0.0618:03 03/02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정세균 총리 "백신 안전성 문제 없어"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