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중국·인도 전면적 협력 강화… 시진핑 "동반자 관계 구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G7 정상회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뉴시스
G7 정상회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자료사진=뉴시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간에 중국과 인도 정상이 전면적 협력을 강화하자며 양국 간 밀착을 과시했다. 오늘(27일) 중국 외교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전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국빈 방문한 프라나브 무케르지 인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간 '전면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양국 관계가 빠르게 발전하는 새로운 시기에 진입했다" "긴밀한 발전 동반자 관계를 구축했다"는 등의 표현으로 양국의 친밀한 관계를 강조하면서 "양국은 상대국이 참여하는 지역 및 국제문제에서 적극적으로 서로를 지지하고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지역과 세계 평화의 수호자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일대일로'(육상·해상 실크로드)와 인도의 경제 개발 프로젝트의 접목, 방글라데시-중국-인도-미얀마(BCIM)를 잇는 경제회랑 개발,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내에서의 협력 강화,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의 가속화 등을 강조하면서 에너지, 투자, 관광, 서비스무역 등의 협력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무케르지 대통령도 "인도는 양국관계를 심화시키고 국제 현안에서 긴밀하게 소통하며 협력하길 희망한다"며 무역, 투자, 인문교류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희망했다. 그는 회담에서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인도의 입장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인도는 이미 러시아 등과 함께 중국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중국이 G7 회의 기간에 인도와 정상회담을 열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한 것은 미국과 일본의 주도로 선진 7개국이 중국 견제 목소리를 내는 것에 대한 대응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편 오늘(27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주래로 열린 이번 G7 정상회의에서 G7 정상들은 세계 경제성장이 가장 시급한 문제라며 통화·재정·구조적 정책툴을 사용해 글로벌 수요를 강화하고 공급을 제한하며, 지속가능한 부채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