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급증' 수족구, 증상 보이면 신속한 진료 필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족구병수포성 발진. /사진=뉴스1
수족구병수포성 발진. /사진=뉴스1

영유아에서 특히 많이 발생하는 수족구병 환자가 한 달 만에 135% 늘어났다.

오늘(2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체 외래환자수 1000명당 수족구병의사환자수가 제18주(4월24~30일) 5.7명에서 제21주(5월15~21일) 13.4명으로 135%나 급증했다. 제20주(5월8~14일) 10.5명과 비교하면 27.6% 늘어난 것.

수족구병의사환자는 수족구병 증상을 보이며 병원체 감염이 확인되거나 증상이 의심되는 사람으로 수족구병에 걸리면 가벼운 미열과 함께 혀, 잇몸, 뺨의 안쪽 점막과 발 등에 빨갛게 선이 둘린 쌀알 크기의 수포성 발진이 생긴다. 대부분 가벼운 증상으로 끝나지만 드물게 뇌수막염, 뇌염, 마비 증상 등이 동반될 수 있다. 면역체계가 아직 발달되지 않은 어린 영아의 경우 합병증의 발생 가능성이 더 높다.

수족구병은 환자의 대변이나 침, 가래, 코, 수포의 진물 등과 직접 접촉하면 감염된다. 수족구병은 대개 손발에 묻은 바이러스를 통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족구병에 걸린 사람과 접촉을 피하는 것이 좋다. 수족구병 예방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다. 주로 여름과 가을철 영·유아 또는 어린이 보육시설, 유치원 등 어린이가 많이 모인 곳에서 빠르게 퍼진다.

수족구병이 의심될 때는 신속하게 전문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진단받았을 때는 다른 사람에게 감염되지 않도록 조심하고 자녀들이 수족구병에 감염됐거나 감염된 것으로 의심될 때에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학원 등에 보내지 않는 것이 좋다.
 

  • 0%
  • 0%
  • 코스피 : 3138.17하락 2.1412:22 01/27
  • 코스닥 : 990.02하락 3.9812:22 01/27
  • 원달러 : 1104.70하락 1.812:22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2:22 01/27
  • 금 : 55.32하락 0.0912:22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