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그림 대작' 논란 후 첫 공식석상… “화투로 쫄딱 망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조영남씨. /자료사진=뉴시스
가수 조영남씨. /자료사진=뉴시스

가수 조영남씨가 ‘그림 대작’ 논란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조씨는 지난 28일 부산에서 열린 쎄시봉 콘서트에 출연했다. 이는 대작 논란 이후 첫 공식석상으로 조씨는 논란이 발발한 이후 예정돼 있던 개인 공연과 전시회를 모두 취소했다.

공연 시작 30분 전 비상문을 통해 대기실로 들어선 조씨는 공연 내내 조 씨는 대작 논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했다. 하지만 "화투를 가지고 놀다가 쫄딱 망했다"는 말로 최근 논란과 관련된 심정을 표현했다.

무대 위에서 3곡을 부른 조씨는 마지막 곡인 '모란동백'을 부르면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조씨는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조씨의 그림을 대신 그려준 '대작 화가'들이 더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81.75상승 4.2313:31 04/23
  • 코스닥 : 1026.44상승 0.7313:31 04/23
  • 원달러 : 1119.10상승 1.813:31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3:31 04/23
  • 금 : 62.25하락 1.4613:31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