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글로벌 톱 자동차강판 공급사 입지 굳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가 국내외 고급 자동차강판 생산·가공공장 증설과 설비 합리화를 통해 세계 최고 자동차강판 공급사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포스코는 31일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강판용 냉연공장인 광양제철소 4냉연공장의 설비 합리화 사업을 준공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광양 4냉연공장은 포스코가 광양제철소를 자동차 전문 제철소로 만들겠다는 방침 하에 1997년 준공한 연산 220만톤 규모의 국내 최대 자동차강판용 냉연공장으로 주로 품질인증 기준이 엄격한 일본·북미계 완성차사에 공급되는 AHSS(고장력강)를 주력으로 생산해 포스코 자동차강판 생산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AHSS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이슈인 배기가스 배출 규제 강화, 연비 향상, 안전 강화 등과 맞물려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국내 자동차사의 AHSS 채용 비율은 20%를 넘어섰고 북미지역에서는 35%대로 올라섰다.

포스코는 국내외 자동차강판 사업 확장으로 점차 증가하는 AHSS강의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응하고 기가파스칼급(1000MPa) 초고장력강 생산설비를 추가로 구축해 고객이 원하는 사양에 맞춰 제품을 원활하게 공급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4냉연공장 설비 합리화를 진행했다.

이번 준공으로 포스코는 증가하는 AHSS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설비부하 감소와 생산성 증대로 납기 단축 등 고객 만족도 향상에 큰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트로이트 북미오토쇼에 전시됐던 포스코의 철강 차체. /사진=포스코
디트로이트 북미오토쇼에 전시됐던 포스코의 철강 차체. /사진=포스코

앞서 포스코는 지난 24, 25일 각각 자동차 최대 생산국인 중국의 중경과 성도 지역에 자동차강판 가공공장을 준공했으며 지난 4월에는 중국 중경강철과의 현지 냉연강판, 아연도금강판 생산법인을 합작 설립하기로 하는 본계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국내에서도 지난해 9월 광양제철소에 연산 50만톤 규모의 7CGL을 착공했다. 7CGL은 고급 자동차용 소재인 AHSS생산에 특화된 공장으로 생산된 AHSS는 ▲폭스바겐 ▲GM ▲르노닛산 ▲도요타 등 글로벌 완성차사에 공급될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에는 동남아 최대 자동차 생산기지로 성장한 태국의 라용 아마타시티 산업공단에도 자동차용 고급 아연도금강판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연산 45만 규모의 CGL공장(용융아연도금강판공장)을 준공할 계획”이라며 “올해 900만톤 이상, 2018년 이후에는 1000만톤 판매 체제를 완성해 세계 최고 자동차강판 공급사로서의 입지를 굳히겠다”고 밝혔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