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평균기온 '18.6도'… 기상관측 이래 '가장 더웠던 오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월 평균기온.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5월 평균기온.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2016년 5월은 역대 기상관측망을 전국적으로 확충한 1973년 이후 가장 더웠던 것으로 관측됐다. 기상청은 지난 1일 지난달 평균기온이 18.6도로 평년 기온인 17.2도보다 1.4도 높았다고 밝혔다. 또 평균 최고기온은 25.1도로 1978년의 25.3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기록됐다.

평균기온이 가장 높았던 이유는 지난달 초반 이동성고기압과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서풍계열의 따뜻한 공기가 유입됐기 때문이다. 또 월 후반에는 이동성고기압의 영향과 낮 동안의 강한 햇빛으로 인해 기온이 큰 폭으로 올라 평균기온 상승을 이끌었다.

특히 지난달 18일부터 23일까지는 중국북부와 몽골에서 고온건조한 공기가 우리나라 상공으로 유입됐고,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동풍이 불어와 수도권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올랐다. 지난달 19일 낮 최고기온이 경기 이천 32.4도, 수원 31.8도, 22일 강원 홍천 33.3도로 한여름 기온을 보였다. 기상청은 2014년부터 3년 연속으로 5월 전국평균기온 최고치가 경신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발생한 황사는 평균 1.5일로 평년(1.1일)보다 잦았다. 몽골과 내몽골 고원에서 발원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이동해 우리나라로 유입된 것이 원인이라고 기상청은 밝혔다. 지난달 강수량은 98.4mm로 평년(101.7mm)대비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