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교육, 6월 모의고사 활용 노하우 7가지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시행되는 6월 모의고사는 올해 대입을 준비하는 재학생과 졸업생이 모두 참가하는 시험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또한 11월 17일로 예정된 2017학년도 수능 시험을 출제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직접 출제하는 모의시험이기 때문에 더욱 중요한 시험이기도 하다.

금년 수능은 지난해 대비 국어 A형과 B형의 유형 통합, 2009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수학 출제 범위의 변경, 영어 EBS 교재 지문 간접 연계 지속, 필수 과목으로 전환되는 한국사 등 출제 변화가 예정돼 있다. 때문에 6월 모의고사의 영역별 난이도, 문제 유형, 단원별 출제 문항 수 등 주목해야 할 요소가 적지 않다. 특히, 수시 모집 규모의 확대로 인해 금년 재수생의 학력 변화에 따른 응시 집단의 특성도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그렇다면 시험 결과는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 이치우 비상교육 입시평가실장이 6월 모의고사의 활용 방법 7가지를 소개했다.

1. 원점수 고득점에 현혹되지 말자.

원점수는 맞고 틀린 문항의 점수를 계산하면 바로 알 수 있다. 6월 모의고사 시험이 끝나고 가채점을 해 보면 국어, 수학, 영어는 100점 만점 중 몇 점인지, 한국사와 탐구, 제2외국어는 50점 만점 중 몇 점인지 바로 알 수 있다. 지난해 6월 모의고사의 경우 국어B형과 영어의 1등급 컷(상위 4%에 해당)의 구분 점수는 100점 만점이었고, 수학A형과 수학B형 모두 96점이 1등급 컷이었다. 지난해 6월 모의고사 난이도 정도로 출제된다면 수험생들이 6월 모의고사에서 평소보다 높은 원점수를 받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채점 결과 후 발표되는 표준점수, 백분위, 등급 성적을 참고해야 제대로 된 영역별 성적을 확인할 수 있다. 수능 시험의 성적은 절대평가가 아닌 상대평가이기 때문에 원점수만으로는 자신의 영역별 위치와 영역간의 우열을 가릴 수 없다.

또한, 졸업생이 포함된 6월 모의고사는 재학생만 치른 학력평가 시험에 비해서 영역별 백분위가 2~5정도 떨어질 수 있다. 따라서 평소 백분위가 그대로 유지되었다면 성적은 오른 셈이다.

2. 틀리거나 풀지 못한 고난도 문제를 찾자.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금년 수능 출제 방침을 보면 전반적으로 평이한 문제 위주로 출제되면서 변별력을 위한 고난도 문제 3~5개 정도로 상위권 등급이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6월 모의고사에서 출제되는 고난도 문제는 금년 수능을 준비하는 수험생에게는 고득점을 향한 중요한 학습의 열쇠가 된다. 영역별 고난도 문제는 대부분 문제 유형과 출제 단원이 정해진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국어영역의 독서 부문, 수학의 객관식 21번과 주관식 30번 문제, 영어의 빈칸 추론 문제는 전통적으로 어렵게 출제되어 맞고 틀림에 따라 1등급을 결정짓는 문항이 된다. 6월 모의고사에서도 이러한 고난도 문항의 출제 경향을 확인하고 남은 기간 고득점을 위한 수능 학습의 방향을 조정하는 것도 필요하다.

3. 수학 가/나형 선택 점검해 보자.

6월 모의고사는 수학 영역의 가/나형 중에서 어느 유형 선택이 더 나은지를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될 수 있다. 즉, 가/나형에서 공통으로 출제된 문제를 제외하고 자신이 선택하지 않은 유형에서 출제된 문제를 풀어보고 객관적인 점수 비교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학의 경우, 가형에서 나형으로 유형을 바꾸면 평균 2.5등급 상승하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목표 대학에서 응시 유형을 지정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목표 대학의 정시 수능 반영 방법을 통해서 유형을 확인해야 한다.

지난해 경우, 6월 모의고사에서 과학탐구를 선택한 수험생은 224,675명, 수학 가형을 선택한 수험생은 185,021명이었다. 그런데 실제 수능에서는 과탐을 선택한 수험생이 230,729명, 수학 가형 선택 수험생 156,702명으로 6월 모평 이후 무려 35,000 여 명이 수학 가형에서 나형으로 갈아탔고, 2016수능 과학탐구 선택자 중 73,000여 명이 수학 가형을 보지 않고 나형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수학 나형 응시자가 가/나형을 모두 허용하는 대학학과에 지원할 경우 가형을 선택했을 때보다 더 높은 표준점수와 백분위 점수를 받아야 한다. 왜냐하면 가형 응시자에게 부여되는 가산점의 높은 벽을 넘어야 하기 때문이다.

4. 탐구 선택 2과목 결정하자.

6월 모의고사 이후에는 탐구 과목 선택을 확정지어야 한다. 금년 상반기에 치른 몇 차례 모의고사에서 과목 선택을 점검해 본 경우에는 탐구 선택이 용이할 수 있지만, 선택 과목의 난이도와 선택 집단 간의 수준 차이 때문에 결과는 아무도 예측하지 못하는 복불복이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올해도 쉬운 수능이 예고된 만큼 국어, 수학, 영어 영역 준비와 함께 일찍부터 탐구에 대한 대비가 수능 고득점은 물론 목표 대학 합격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탐구 1과목이라도 미리 공부해 둔다면 9월 이후 수능 학습 시간 부담은 크게 줄어든다. 탐구 과목 선택 시 유의해야 할 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학교에서 배웠거나 배우는 과목을 우선 고려한다. 둘째, 가장 자신 있는 과목을 선택한다. 셋째, 가급적 응시 인원이 많은 과목을 선택한다. 넷째, 자신이 선택한 과목의 실제 난이도는 예측할 수 없으므로 지금까지 치른 모의고사 원점수를 기준으로 가장 우수한 과목을 선택한다.

5. 수시 수능 최저 기준 달성 가능성을 점검해 보자.

최근 수시에서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없애거나 완화한 대학이 상당 수 있지만, 주요대학은 여전히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 학력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수능 최저 학력 기준 적용은 ‘N개 영역은 N등급 이상’ 또는 ‘N개 영역 등급합 N등급 이상’ 등으로 정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등급이 확보되지 않은 경우에는 6월 모평 이후 국수영탐 4개 영역의 성적 향상을 목표로 학습 계획을 짜더라도 수능 최저 기준 달성을 위한 영역별 학습 우선순위를 반드시 염두에 두어야 한다. 만약 6월 모의 평가에서 목표대학의 수시 수능 최저 기준을 달성하지 못했다면 몇 점을 더 받아야 목표 등급을 달성 할 수 있는 지 확인해야 한다. 영역별 등급 향상 목표를 정하자는 것이다. 여름 방학 동안의 해당 영역의 수능 학습 목표가 된다.

6. 정시 목표 대학 합격 가능성 차이점수를 점검해 보자.

6월 모평이후에도 수능은 167일이 남는다. 남은 시간 동안 성적 변화의 가능성은 충분하다. 하지만, 6월 모의고사 결과로 현재 정시모집에 어느 정도 수준의 대학에 진학 할 수 있는지를 알아 봐야 한다. 최근에는 수능 성적과 상관없이 수시 학생부 종합 전형만을 준비해 온 학생이 적지 않다. 이 경우에는 정시 목표 대학 합격 가능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 수시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목표 대학에 합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수능 성적으로 목표 대학에 합격 가능한지를 확인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학생부보다 수능 성적을 위주로 공부해 수능 성적이 우수한 경우, 목표 대학에 정시 수능 성적 성적으로 충분히 합격 가능한 경우, 수능 성적이 계속해서 향상하고 있는 경우 등 수능 성적이 우수한 경우에는 반드시 정시 목표 대학 합격 가능성을 점검해야 한다. 수시와 정시 지원을 모두 고려하기 때문에 국수영탐 4개 영역의 표준점수의 합 또는 백분위 점수의 합으로 정시모집 합격 가능성을 점검해 볼 수 있다. 이 때 ±3점 내외로 점수 차이를 두고 가능성을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즉, 6월 모의고사와 실제 수능 성적을 동일시하고 금년 정시 가능 대학 수준을 예단해서는 안 된다. 실제 수능에서는 6월 모의고사와 전혀 다른 결과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7. 6월 모의고사에 임하는 자세

6월 모의고사 당일 시험에서는 최선을 다해야 한다. 아는 문제는 아는 대로, 모르는 문제는 풀 수 있는 부분까지 최선을 다해 풀어야 한다. 정성을 다해 치른 시험 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남은 기간 영역별로 수준별로 수능 학습을 어떻게 해 나가야할 지에 대한 해답을 찾는 것이 제대로 된 6월 모의고사의 활용이다. 시험 전에는 모의고사라 가볍게 생각하고 준비할 수 있으나, 실제 시험에서는 실전이라고 생각하고 시험을 치러야 하는 이유다. 하지만 시험 결과로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다. 6월 모의고사에서 만점을 받아도 지원하고 합격할 수 있는 대학은 한 곳도 없기 때문이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