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300만원, '기본소득 무조건 지급' 도움 될까… 5일 국민투표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스위스 300만원.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스위스 300만원.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성인에게 매월 2500스위스프랑(한화 300만원), 미성년자에게는 매월 650스위스프랑(78만원)을 지급하는 안을 놓고 스위스가 이달 5일(현지시간) 국민투표를 한다. 투표에서 이 안이 가결되면 스위스는 전 국민에게 '기본소득'을 조건 없이 지급하는 세계 첫 국가가 된다.

오늘(2일) 스위스 시내 곳곳에서는 찬성, 반대를 호소하는 포스터가 붙어 있다. 각 가정에는 이미 오는 4일까지 우편으로 보내야 하는 투표용지가 보내져 투표를 기다리고 있다. 기본소득 도입을 촉구해온 지식인 모임은 2013년 10월 13만명의 서명을 얻어 10만명인 국민투표 요건을 충족시켰고 스위스 연방정부는 투표를 결정했다.

'스위스에 도움이 되는'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 모임은 기본소득이 헌법의 틀에서 모든 이에게 품격있는 삶을 보장해야 한다는 원칙을 충족시킬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스위스 내 여론은 반대쪽이 우세하다. 스위스 미디어그룹 타메디아가 지난달 6일 발표한 여론 조사 결과에서는 64%가 조건 없는 기본소득에 우려를 나타냈고 찬성은 33%에 그쳤다. 나머지 3%는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스위스 데모스코프 연구소의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대부분이 기본소득을 받더라도 계속 일하겠다고 했지만 10%는 일을 그만두겠다고 했다. 스위스 의회도 재원 마련 등을 이유로 기본소득 안에 반대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는 이 제도가 도입되면 연간 2080억스위스프랑(한화 250조원)이 필요한데 기존 사회보장 예산을 줄이고 세금을 늘리는 것 외에는 재원을 마련하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반면 기본소득을 추진한 단체 측은 기존 복지에서 620억스위스프랑을 이전하고 1280억스위스프랑은 생활임금에서 충당하면 실제 재정부담은 전체 GDP의 3%인 180억스위스프랑이라고 주장한다.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