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벤츠·포드·KTM 등 총 9030대 리콜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콜대상 차종 /사진=국토부 제공
리콜대상 차종 /사진=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2일 혼다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스포츠모터사이클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승용·이륜 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해당 업체들이 자발적으로 리콜한다고 밝혔다.

혼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CIVIC 등 4개 승용차는 충돌로 인한 에어백(일본 다카타 사 부품) 전개시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발생한 내부 부품 금속파편이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리콜대상은 지난 3월4일자 국토교통부 보도자료를 통해 리콜계획이 발표된 시빅, 레전드, 인사이트, CR-Z 등의 모델이다. 2006년 3월22일부터 2012년 1월31일까지 제작된 7659대가 해당된다.

시빅, 인사이트, CR-Z 소유자는 오는 7일부터, 레전드 소유자는 8월16일부터 혼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 부품을 교환받을 수 있다.

이와 관련 국토부는 “해외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한 제작결함인 만큼 리콜 통지서를 받는 즉시 리콜 시정조치 받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한 E-클래스는 파워트레인 컨트롤 유닛(동력 전달 컨트롤 유닛)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엔진에서 발생된 동력이 자동변속기로 전달되지 않아 주행중 사고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지난해 12월8일부터 올해 5월10일까지 제작된 E-클래스 승용자동차 1135대며, 대상 차는 모두 판매전이다. 3일부터 해당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후 판매된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링컨 MKX는 연료탱크가 제설제에 의해 부식돼 크랙이 생길 경우 연료 누유로 인한 화재발생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08년 9월22일부터 2010년 7월12일까지 제작된 링컨 MKX 222대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늘부터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스포츠모터사이클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1290 슈퍼 어드벤처 이륜차는 뒤 쇽 업소버 컨트롤 유닛의 소프트웨어 오류로 쇽 업소버 내부 오일이 누유될 경우 주행중 뒷 타이어가 미끄러져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리콜대상은 2014년 7월25일부터 2014년 12월17일까지 제작된 1290 슈퍼 어드벤처 14대며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오늘부터 스포츠모터사이클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5:30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5:30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5:30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5:30 07/28
  • 금 : 73.02상승 1.4315:30 07/28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6.25 참전 외손녀 '주한 호주대사' 접견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