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세모자 사건' 어머니·무속인 각각 징역 4·8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본인과 아이들이 남편을 포함한 친족들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성매매를 강요받았다는 충격적인 주장으로 전국을 떠들썩하게 했다가 무고와 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세모자 사건’의 어머니와 무속인에게 검찰이 중형을 구형했다.

지난 3일 수원지법 안산지청에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세모자 사건의 어머니 이모(45)씨에게 무고 및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징역 4년, 이씨를 배후에서 조종한 무속인 김모(57)씨에게는 무고 교사 등의 혐의로 징역 8년을 구형했다.

이씨와 김씨는 최후변론에서 허위 진술, 고소를 강요받거나 한 사실이 없고 아이들이 성폭행을 당한 것은 사실이라는 등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들의 진술이 명확하지 않고 주장에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중형을 구형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