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 화학공장서 100kg 불산누출… 주민 대피 소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산 불산누출’./사진=뉴스1DB
‘금산 불산누출’./사진=뉴스1DB
‘금산 불산누출’

충청남도 금남 금산군에서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또다시 불산이 유출됐다.

5일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4일 오후 6시 34분쯤 금산시 군북면 조정리 반도체용 화학제품 제조업체에서 불산 100kg 가량이 유출됐다. 다행히 공장 직원들은 보호장구를 하고 있어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번 사고로 공장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 100여명이 초등학교 체육관으로 대피했고 일부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불산 중화 작업을 마쳤고 이후 불산 농도 측정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배관 일부가 파열돼 불산이 유출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9.29하락 54.5718:03 09/28
  • 코스닥 : 673.87하락 24.2418:03 09/28
  • 원달러 : 1439.90상승 18.418:03 09/28
  • 두바이유 : 84.25하락 0.6418:03 09/28
  • 금 : 1636.20상승 2.818:03 09/28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볼보 전기 굴착기 'ECR25'
  • [머니S포토] 메타버스 체험하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 [머니S포토] 국힘 당헌 효력정지 가처분 심문 출석한 '이준석'
  • [머니S포토] '전세피해 지원센터' 오늘부터 개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