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4명 중 1명, 입사 1년 안에 사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취업문을 어렵게 통과하고도 입사한 지 1년 안에 회사를 떠나는 신입사원이 늘고 있다. 특히 300인 미만 중소기업의 조기퇴사율은 300인 이상 기업의 3배를 넘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306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6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졸 신입사원의 1년 내 퇴사율은 27.7%로 2014년 25.2%보다 2.5%포인트 높아졌다. 같은 기간 300인 이상 기업의 퇴사율은 11.3%에서 9.4%로 낮아졌으나 300인 미만 기업의 퇴사율은 31.6%에서 32.5%로 높아졌다.

대졸 신입사원의 조기퇴사율은 2012년 23.6%, 2014년 25.2%, 2016년 27.7%로 증가 추세다.

신입사원 조기퇴사의 가장 큰 이유는 조직과 직무 적응 실패가 49.1%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다음은 급여·복리후생 불만(20%), 근무지역·근무환경에 대한 불만(15.9%) 순이었다.

기업들은 신입사원의 조기퇴사를 막기 위해 직무역량과 적성을 감안한 현업배치(51.3%), 멘토링을 통한 애로사항 파악(46%), 비전 제시(36.3%) 등 대안을 마련했다.

한편 기업들이 대졸 신입사원에게 준 업무수행 만족도 점수는 2014년 76.2점에서 2016년 76점으로 낮아졌다. 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더 높아 79.8점, 300인 미만 기업은 74.8점이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11하락 39.5518:03 05/13
  • 코스닥 : 951.77하락 15.3318:03 05/13
  • 원달러 : 1129.30상승 4.618:03 05/13
  • 두바이유 : 69.32상승 0.7718:03 05/13
  • 금 : 66.56상승 1.0218:03 05/13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 [머니S포토]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회 찾아 박병석 의장 예방
  • [머니S포토] 상임고문들 만난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 회장 접견하는 송영길 민주당 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