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건설사 4곳 구조조정 '경고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건설사 4곳 구조조정 '경고등'
정부의 구조조정 기준을 건설업종에 적용했을 때 대형건설사 4곳이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산업통상자원부의 '사업재편계획 실시지침'에 따르면 영업이익률의 과거 10년치 대비 3년치 평균이 15% 이상 감소한 경우 구조조정 대상에 포함된다.

건설업계에서는 삼성물산, 대림산업, 대우건설, GS건설이 구조조정 대상에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와 재무제표에 따르면 이들 4개 건설사의 2006~2015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2~5%대 수준이다. 대림산업(5.22%)의 이익률이 가장 높고 대우건설(3.53%) GS건설(2.76%) 삼성물산(2.2%) 순이다. 비교대상인 2013~2015년 평균 영업이익률은 대림산업(3.5%) 대우건설(2.1%) 삼성물산(-0.05%) GS건설(-3.48%) 순이다.

10년치 대비 3년치 평균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은 곳은 GS건설이다. 가이드라인에 비해 5.83%포인트 부족해 정부 기준에 따른 구조조정 가능성이 가장 높다. 또한 삼성물산(-1.93%) 대림산업(-0.94%) 대우건설(-0.9%)도 가이드라인 대비 3년치 평균 영업이익률이 낮았다.

한편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해 말 건설사 구조조정에 대해 "업계가 자발적으로 재무건전성과 사업성을 높이는 것이 제일 좋다"고 말해 사실상 구조조정을 업계의 자율성에 맡기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려를 표한다. 건설업계 전문가는 "구조조정 이후의 관리를 위해서 자율성보다는 정부 주도 하에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0.90상승 40.5615:30 07/05
  • 코스닥 : 750.79상승 28.0615:30 07/05
  • 원달러 : 1300.30상승 3.215:30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5:30 07/05
  • 금 : 1801.50하락 5.815:30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