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9일은 치아의날, 입냄새 방지 위해 혀도 깨끗이 유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화를 하면서 상대방의 구취를 느끼게 된 경험을 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성인의 약 50%에게서 구취가 발생하지만 자기 자신은 잘 모르는 경우가 많고, 타인의 충고를 듣고서야 인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위장기관에 문제가 있으면 구취가 난다고 알려져 있었는데 내과나 이비인후과 질환과 관련된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구취는 치과적 부분에서 발생되며 평소 구강관리에 소홀한 것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입속에는 수많은 세균들이 살고 있는데 양치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세균이 입안에 남아 음식물 찌꺼기를 이용해 증식하면서 플라크(치태)를 만들게 된다. 이 플라크는 충치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구취, 잇몸질환 등의 주원인이 되고 있는 것.

또 양치질을 잘해도 구취는 생길 수 있다. 구취가 발생하는 주요 장소는 혀 후방부와 잇몸 부위인데 일반적으로 치아의 청결 상태만 신경 쓰다 보니 전반적인 구강 위생 관리에는 소홀한 경우가 많은 것이다.
6월9일은 치아의날, 입냄새 방지 위해 혀도 깨끗이 유지해야
이에 오정규 원장은 “어렸을 때부터 치아 건강을 위해서는 이를 잘 닦아야 한다고 한다고 배워왔는데 양치질을 자주 하는 것보다 어떻게 올바르게 하느냐의 문제가 더 중요하다”며 “혀에 있는 세균들은 구취뿐만 아니라 잇몸이나 치아 사이에 침입해 충치나 잇몸병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양치할 때에는 치아 안쪽과 혀 안쪽, 입천장도 함께 닦아주는 것이 치태나 설태 제거에 도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올바른 양치질에도 불구하고 구취가 계속된다면 정확한 진단에 의해 판단할 필요가 있다. 최근에는 구취를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기기가 사용되고 있으며 근래에 등장한 가스측정기기는 2분 30초에서 3분 30초 정도면 가스 측정이 가능해 구취 검사의 편의성도 증대됐다. 구취가 발생되는 주요 부위인 혀와 잇몸으로부터 구취 원인 물질을 물리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구강위생을 관리하는 방법을 숙지하는 것도 도움된다.

오원장은 “혀를 닦을 때 너무 거칠고 자극적인 칫솔모 보다 혀 클리너를 사용하는 것이 좋고, 혀 클리너는 치과에서 사용법을 익힌 후 하루 1∼2차례, 취침 전 해주는 것이 도움된다”며 “구강 건강을 위해서는 올바른 양치 생활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지만 6개월에 한 번씩 치과 정기검진을 통해 자신의 치아 상태를 확인하고 치과 질환이 생겼을 경우 뚜렷한 증상이 없더라도 치료를 미루지 말고 초기에 적극 치료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