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기준 변경] 전경련 "자산 10조원으로 완화, 환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기업기준 변경] 전경련 "자산 10조원으로 완화, 환영"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10조원으로 대기업집단 기준이 완화된 것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전경련은 9일 공식 입장을 통해 "공정거래위원회가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을 자산총액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완화하기로 한 것을 경제계는 환영한다"고 논평했다.

전경련은 "지정 기준을 상향하고 3년마다 재검토하기로 한 것은 진일보한 조치”라면서 중소·중견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하는 건전한 기업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현행 자산 기준 규제는 장기적으로 폐지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총수일가의 사익편취와 공시의무 규제를 현행 5조원으로 유지하기로 한 것과 대기업집단 지정대상에서 공기업집단만을 제외하기로 한 것은 이번 규제완화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경련은 “정부의 규제완화 조치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대·중소기업 간 상생경영과 공정경쟁 문화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규제완화의 혜택을 보는 대기업집단은 적극적으로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8.39상승 33.1713:55 10/06
  • 코스닥 : 704.78상승 19.4413:55 10/06
  • 원달러 : 1398.20하락 11.913:55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3:55 10/06
  • 금 : 1720.80하락 9.713:55 10/06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토부 국감 원희룡 "국민 주거안정에 총력 기울일 것"
  • [머니S포토] 양조위 '부산 팬들을 향한 손인사'(BIFF)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