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기준 변경] 자산 5조→10조 상향… 카카오·셀트리온 제외(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영선 공정위 사무처장은 지난 8일 정부세종청사 공정위 기자실에서 ‘대기업집단 지정제도 개선방안’을 발표 했다. /사진=뉴시스 DB
신영선 공정위 사무처장은 지난 8일 정부세종청사 공정위 기자실에서 ‘대기업집단 지정제도 개선방안’을 발표 했다. /사진=뉴시스 DB
대기업집단 지정 기준이 현행 자산 총액 5조원에서 10조원 이상으로 상향된다. 이에 따라 카카오와 셀트리온 등 올해 처음 대기업집단에 지정된 기업들과 영풍, 하림 등 자산 총액 10조원 이하 기업들은 대기업집단에서 제외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기업집단 지정제도 개선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대기업집단 지정제도는 일정 규모 이상인 대기업을 지정해 경제력 집중 억제를 위한 각종 규제를 가하는 제도다. 이에 따라 대기업집단에 지정되면 상호지급보증 금지, 출자총액 제한, 상호출자 금지 등의 규제가 적용된다.

이날 공정위가 발표한 개선방안에 따르면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은 자산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일괄 상향된다. 이로써 대기업집단에 속한 민간기업은 53개에서 28개로 줄어든다.

신영선 공정위 사무처장은 “2008년에 현행 5조원 기준이 도입된 뒤, 국민 경제 규모 등 경제 여건의 변화에 따라 반영할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제도 변경 배경을 설명했다.

대기업집단 기준 상향으로 올해 대기업집단 지정에 처음 지정된 다음카카오와 셀트리온, 하림, SH공사, 한국투자금융, 금호석유화학 뿐만 아니라 자산총액 10조원 미만인 영풍, 하림, KCC, KT&G 등도 대상에서 제외된다.

공기업 집단도 대기업집단 지정에서 제외된다. 2002년 공기업집단을 대기업집단에 포함한 이후, 공시시스템인 알리오가 개설되고 출연·출자기관 설립 시 정부와 사전 협의를 하는 등 공정거래법 수준의 규제가 적용된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자산 규모별 규제 차등화 방안도 마련됐다. 자산 10조원이 넘는 경우 상호·순환출자 금지와 채무보증 제한, 금융보험사 의결권 등을 제한하기로 했다. 5조원 이상의 기업집단은 총수일가 사익편취 규제와 공시의무도 두기로 했다.

또 경제여건 변화 등을 적기에 반영해 정부정책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3년 마다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을 검토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대기업집단 지정제도를 적용하는 38개 법령도 모두 상향 기준을 적용키로 했다. 이에 벤처기업육성법, 기업활력제고법 등 36개 원용 법령은 별도 개정 없이 공정거래법 시행령 개정만으로 상향 기준이 적용된다.

지주회사 자산요건도 1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상향하고 3년마다 재검토된다.

공정위는 대기업집단 지정기준 상향 등 시행령 개정사항을 9월까지 완료하고 자산 규모별 규제 차등화를 담은 공정거래법 개정안은 10월까지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