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매실 독성" 황교익, 못다한 이야기 SNS에 올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매실 독성에 대해 언급한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자료=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청매실 독성에 대해 언급한 맛칼럼니스트 황교익. /자료=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오늘(9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 라디오 인터뷰 이후 못다한 이야기를 글로 게재했다. 그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송이라 시간 관계로 정말 중요한 이야기를 못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독성이고 뭐고 간에 매실은 과일이라는 것. 매실을 약으로 먹지 말고 음식으로 먹고, 그러니 맛있게 먹으라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매실을 맛있게 먹으려면 익은 매실로 먹으라는 것. 익은 매실에는 그 어느 과일에서도 얻을 수 없는 향이 있다는 것"이라며 "매실은 향의 과일이고 그 향을 즐기는 음식을 만들어 먹자는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황씨는 "(청매실)독성이며 영양성분 이야기만 하다 끊어져 맛칼럼니스트로서의 책무를 소홀히했다는 느낌이 없지 않다"며 인터뷰를 마친 소감에 대해 덧붙였다.

한편 이날 황씨는 CBS '김현정의 뉴스쇼' 라디오 인터뷰를 통해 "청매실은 안익은 매실"이라며 "청매실을 놓고 매실청 담그는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23:59 01/20
  • 금 : 56.24상승 1.05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