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도쿄·뉴욕 증시 '동시상장'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네이버
/자료사진=네이버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 주식회사가 일본 도쿄증시와 미국 뉴욕증시에 동시 상장을 추진한다.

네이버 이사회는 10일 100% 자회사인 라인 주식회사의 상장을 위한 신주발행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는 라인 주식회사가 독자적으로 자금을 조달할 수 있는 창구를 확보해, 거대한 자본과 브랜드를 앞세운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에 더욱 기민하고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게 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라인 주식회사는 상장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일본 및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을 위한 글로벌 M&A 등 전략적 투자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라인 주식회사 상장의 주간사는 노무라 증권, 모건스탠리, 골드만삭스, JP모건이며, 라인 주식회사는 신주발행 방식으로 35,000,000주(일본 투자자 대상 13,000,000주, 일본 외 해외 투자자 대상 22,000,000주)를 공모할 예정이다. 수요예측은 오는 8일(미국 기준 27일)부터 7월8일, 공모주 청약은 7월12일부터 13일, 상장 예정일은 뉴욕은 7월14일, 도쿄는 7월15일이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5.22상승 43.2113:45 07/07
  • 코스닥 : 756.37상승 11.7413:45 07/07
  • 원달러 : 1299.60하락 6.713:45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3:45 07/07
  • 금 : 1736.50하락 27.413:45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