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하구 중국어선 퇴치 작전 사흘째… 긴장감 속 소강국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 군경과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이 불법조업을 하고 있는 중국어선 퇴거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1 DB
우리 군경과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이 불법조업을 하고 있는 중국어선 퇴거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1 DB
한강 하구에 불법 조업 중인 중국어선 퇴치 작전 돌입 사흘째인 12일 현장 상황은 소강상태다. 하지만 북으로 달아난 중국어선은 여전히 북측 연안에 머물러 우리 군경과 유엔군사령부로 구성된 민정경찰은 여전히 상황을 주시한다.

군 관계자는 이날 “우리 측 작전 진행 뒤 북측 연안으로 도피했던 중국어선 10여척이 여전히 그 자리에 머물고 있다”며 “중국 어선의 움직임이 없으면 기동 작전을 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우리 민정경찰은 이들이 다시 중립수역으로 내려올 것을 대비, 이들의 동향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

민정경찰은 중국 어선이 계속 북측 연안에 머무를 경우 작전을 전개하지 않을 계획이지만 다시 내려온다면 중립수역 밖으로 밀어내는 기동 작전을 펼칠 계획이다.

앞서 민정경찰은 10일 고속단정(RIB) 4척을 이 지역에 배치해 개인화기를 소지하고 강화군 볼음도와 서검도 인근 수역에 불법 조업 중인 중국어선 단속에 나섰다.

제3국 어선을 단속하기 위해 민정경찰이 투입된 것은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이후 처음이다.

민정경찰은 중국 어선이 중립수역에서 완전히 빠져나갈 때까지 이 지역에 계속 머물며 작전을 계속할 방침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2.89하락 20.5711:11 08/10
  • 코스닥 : 824.42하락 9.2311:11 08/10
  • 원달러 : 1308.20상승 3.611:11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11 08/10
  • 금 : 1812.30상승 7.111:11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