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사패산 살인, 떠돌이의 우발적 범행"…성폭행 가능성은 낮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원식 경기 의정부경찰서 형사과장이 12일 사패산 살인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박원식 경기 의정부경찰서 형사과장이 12일 사패산 살인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사패산 살인사건은 경제난에 시달리던 떠돌이 노동자의 우발적 범행인 것으로 1차 조사결과 드러났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12일 사패산 살인사건 브리핑에서 “경제난에 시달리던 떠돌이 남성이 산에 혼자 있는 여성을 보고 우발적으로 덮쳐 돈을 빼앗고 살해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정씨(45·남)는 일정한 주거지 없이 공사장 일용직 노동자로 생활하던 중 일이 끊기자 7일 오전 10시쯤 경기 의정부시 사패산에 올랐다.

정씨는 미리 준비한 소주 1명을 마시고 3시간가량 잠을 자다 일어나 배회하던 중 오후 3시쯤 혼자 음식을 먹던 피해자 정모(55·여)씨를 발견했다.

정씨는 금품 갈취 목적으로 피해자의 뒤로 접근해 왼팔로 목을 조르고 오른 주먹으로 머리를 2회 가격해 살해 후 지갑을 훔쳤다.

이 과정에서 피의자 정씨는 피해자가 쫓아오지 못하게 하려고 바지를 내리고 범행 현장을 떠났다.

정씨가 빼앗은 지갑에는 현금 1만5000원과 신용카드, 도서관카드 등이 들어있었다. 정씨는 현금만 뺀 뒤 범행현장 인근 미끄럼방지용 멍석 밑에 지갑을 숨기고 산을 내려갔다.

정씨는 범행 뒤 자신의 휴대전화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는 뉴스를 보고 압박을 받아 사건발생 3일 만인 10일 오후10시55분 쯤 경찰에 직접 전화해 자수의사를 밝혔다.

경찰은 DNA 검사결과와 정황 및 진술조사 등으로 볼 때 성폭행 가능성은 낮다고 결론 냈다.


경찰은 오늘(12일) 중으로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여죄 여부도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8:03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8:03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8:03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4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