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내일(13일) 20대 국회 개원연설…핵심 국정과제 추진에 방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국회에서 20대 국회 개원 연설을 한다. /사진=뉴시스 DB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국회에서 20대 국회 개원 연설을 한다. /사진=뉴시스 DB
여소야대 정국 속에서 집권 후반기에 접어든 박근혜 대통령이 내일(13일) 20대 국회 개원식 연설에서 밝힐 메시지에 정·재계와 국민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박 대통령이 이번 개원연설에서 내놓을 메시지는 우간다 순방 중이던 지난달 30일 밝힌 ‘20대 국회 회기 개시에 즈음한 대통령 메시지’와 궤를 같이 한다는 것이 정치권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당시 박 대통령은 “경제위기·안보불안 등 안팎으로 어려움이 많은 시기인 만큼 국회가 국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헌신해 주시기 바란다”며 “20대 국회가 국민을 섬기고 나라를 위해 일한 국회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정쟁을 거두고 민생을 위한 국회로 거듭나길 당부하는 메시지로 풀이됐지만 경제와 안보의 이른바 ‘이중 위기’를 명분으로 4대 구조개혁과 경제 활성화라는 핵심 국정과제의 중단 없는 추진을 예고한 것으로도 해석되며 관심이 집중됐다.

박 대통령은 개원 연설에서도 대내외적 위기 우려를 내비치고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와 여당이 20대 국회에서 재발의 했거나 발의 예정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노동개혁 4법 등의 처리를 위한 국회 협조를 당부하고 최근 정부가 발표한 기업 구조조정 대책 이해도 구할 전망이다.

아프리카 3개국과 프랑스 순방을 통해 거둔 성과를 설명하고 경제외교 성과가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정치권의 적극적 협조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보와 관련해서는 북한이 언제든 5차 핵실험에 나설 수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모든 정쟁을 중단한 채 내부 분열을 막고 국민들의 단합된 힘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나서달라는 주문도 할 것으로 예측된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