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홍콩증시 최초 레버리지·인버스 ETF 상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자산운용 구성훈 대표(오른쪽)가 13일 오전 홍콩증권감독 위원회(SFC) 줄리아 렁 투자상품부 총괄대표와 상장식을 마치고 기념품을 교환하고 있다.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구성훈 대표(오른쪽)가 13일 오전 홍콩증권감독 위원회(SFC) 줄리아 렁 투자상품부 총괄대표와 상장식을 마치고 기념품을 교환하고 있다. /사진=삼성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이 홍콩시장에서 지난 3년간 준비해왔던 레버리지·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을 상장시켰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은 이날 오전 홍콩증권거래소에서 구성훈 대표와 홍콩증권감독위원회(SFC) 줄리아 렁 투자상품부 총괄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홍콩증시 최초로 KOSPI200과 TOPIX지수의 2배로 움직이는 레버리지와 지수와 반대로 움직이는 인버스 ETF 4종을 상장했다고 밝혔다.

이날 상장된 ETF는 삼성코스피200레버리지(SAMSUNG KOSPI200 DAILY(2X) Leveraged Product), 삼성코스피200인버스(SAMSUNG KOSPI200 DAILY(-1X) Inverse Product), 삼성토픽스레버리지(SAMSUNG TOPIX DAILY(2X) Leveraged Product), 삼성토픽스인버스(SAMSUNG TOPIX DAILY(-1X) Inverse Product) 등 4종이다.

삼성자산운용은 홍콩증시에 레버리지 및 인버스 ETF를 상장시키기 위해 3년 전 부터 준비했다. 약 2년에 걸쳐 홍콩 금융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지난해 2월 홍콩증시 최초로 지수선물을 이용한 파생형 ETF 2종을 상장시킨데 이어 지난 4월에는 홍콩증시 최초 실물자산 기반 서부텍사스산원유(WTI)선물 ETF를 상장시켜 레버리지와 인버스ETF 상장 준비를 마친 바 있다.

구성훈 삼성자산운용 대표는 “한국의 금융상품 역사 중 아시아권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상품이 바로 삼성 ETF”라며 “삼성의 레버리지와 인버스ETF가 홍콩증시 최초 레버리지·인버스ETF로 선정돼 한국 자본시장의 위상을 높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자산운용은 ETF사업을 앞세워 범 중화권 시장 확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중국의 건신기금과 ETF운용 자문계약을 완료한 데 이어 홍콩에서는 ETF상품을 직접 상장하는 동시에 사업의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KODEX 대신 ‘삼성’ 브랜드를 직접 쓰기로 하는 등 마케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성훈 대표는 “국내 ETF시장을 개척하고 성장시켜 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홍콩 및 중국본토 시장에서도 혁신적인 상품을 지속적으로 제공해 아시아 넘버 원 ETF운용사로서 위상을 확고히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