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 매각 무산…삼성그룹 품에 남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그룹 계열 광고대행사 제일기획 매각 시도가 무산되며 삼성그룹의 품에 계속 남게 됐다. 프랑스 광고업체 퍼블리시스와 진행 중이던 매각 협상이 결렬됐으며 추가로 진행하는 협상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3일 오후 제일기획은 자율공시를 통해 “주요주주와 글로벌 에이전시들과의 기존 다각적 협력방안 논의가 구체적 결론 없이 결렬됐다”며 “제3자와 특별히 진행하고 있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도 이날 “퍼블리시스가 제일기획 인수 관련 협상이 종료됐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제일기획 매각 무산…삼성그룹 품에 남는다

이에 따라 제일기획은 삼성그룹 계열사로 계속 남게 됐다. 제일기획 지분은 삼성물산이 12.64%, 삼성전자 12.6%, 삼성카드 3.04% 등 삼성 계열사들이 28.44%를 보유 중이다.

업계 안팎에선 매각 무산 배경으로 제일기획 산하 삼성 라이온즈(야구), 삼성 블루윙즈(축구) 등 프로 스포츠 구단 운영과 삼성그룹 광고 물량 보전을 둘러싼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96하락 9.5218:05 03/24
  • 코스닥 : 824.11상승 11.9218:05 03/24
  • 원달러 : 1294.30상승 1618:05 03/24
  • 두바이유 : 75.14하락 0.9818:05 03/24
  • 금 : 1983.80하락 12.118:05 03/24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 [머니S포토] 수협 이·취임식, 중앙회장 직 내려놓는 임준택 前 회장
  • [머니S포토] 엄정화·보아·서현·아이린... 'D&G 뮤즈 킴 카다시안 론칭' 나들이
  • [머니S포토] 김진표 "의정대상 심의위원회 역할 중요"
  • [머니S포토]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 기원하며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