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할 때 빠지는 모발과 보험의 관계는?

웅선의원 문의, 금감원 '질병은 보험적용 대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항암치료 후유증에 의한 탈모는 실손의료보험 대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질병으로 진단되어 병원에 입원하거나 통원하여 치료를 받은 경우에는 보상 대상에 해당 한다’며 항암치료로 인한 질병 탈모는 실손의료보험 대상임을 밝혔다.

웅선의원은 ‘항암치료 후 5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은 탈모 환자의 실손의료보험 지급 여부에 대한 유권해석’ 문의에 대한 답변에서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웅선의원에 따르면 지난 5월에 ‘항암치료 중단 1년 이내에 회복되어야 할 모발이 5년이 지나도 회복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이 같은 탈모 환자는 실손의료보험비 청구 대상이 되는가’라고 문의 했다.

이에 대해 금감원은 최근 ‘실손의료보험의 표준약관에 의하면, 노화현상으로 인한 탈모 등 피부질환에 대하여는 보상하지 않는다. 따라서 노화현상으로 인한 탈모에 해당하지 않고, 질병으로 진단되어 병원에 입원하거나 통원 치료를 받은 경우에는 보상 대상에 해당 한다’고 밝혔다.

즉 항암치료 후 탈모가 노화가 아닌 질병이면 실손의료보험을 청구할 수 있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다만 금융감독원은 ‘보험금 지급 여부는 구체적인 사실관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보험 상품, 가입 시기, 치료내역 등 구체적인 사실 관계로 다시 판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금융감독원의 개정표준약관에는 ‘실손의료보험은 피보험자가 질병이나 상해로 인하여 병원에 입원하여 치료를 받거나 처방조제를 받은 경우에 보상한다’고 규정돼 있다. 또 노화현상으로 인한 탈모는 보상하지 않는다고 명시했다.

일반적으로 항암치료제는 암세포는 물론 정상세포에도 영향을 줄 수도 있다. 탈모를 일으키는 항암제를 맞으면 속눈썹, 머리카락 등 몸에 있는 털이 부분적으로 또는 완전하게 빠질 수도 있다. 항암제 외에도 방사선 치료를 받을 때도 탈모가 생길 수 있다.

그리고 항암치료가 끝나 원인물질이 사라지면 모발은 회복 된다. 항암치료가 끝나고 1~2개월이면 새로운 머리카락이 자라기 시작해 1년 이내에 모발이 정상으로 회복된다. 그러나 항암치료 과정에서 모낭 세포가 손상되고, 모근세포의 분열에 지속적 지장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경우는 항암치료 5년 후, 암 완치 판정을 받은 뒤에도 모발이 회복되지 않을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