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린 "원래 꿈은 유치원선생님, 친구와 재미 삼아 ‘반올림3’ 오디션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그린 "원래 꿈은 유치원선생님, 친구와 재미 삼아 ‘반올림3’ 오디션 지원”
최근 드라마 ‘옥중화’에서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긴 배우 배그린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bnt와 함께 한 이번 화보 촬영은 총 3가지 콘셉트로 진행됐다.

첫 번째 콘셉트는 고져스한 레이디로 레이스 디테일의 블랙 스커트를 입고 우아한 매력을 과감 없이 드러냈다. 이어진 촬영에서는 화이트 오프숄더 톱과 데님 팬츠를 입어 특유의 과즙 미소로 현장을 매료 시켰다. 마지막으로 진행된 촬영에서 크롭톱과 와이드 팬츠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배그린은 연기자의 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연기자에 대한 꿈이 있었던 건 아니다. 장래희망이 유치원 선생님이었다. 고등학교 때 ‘반올림’ 오디션이 있다고 하길래 친구랑 재미 삼아 신청을 해 본 거다. 그게 첫 오디션이자 첫 드라마가 됐고 그 뒤로 계속 작품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그리고 최근 드라마 ‘옥중화’에서 옥녀 어머니 가비 역을 맡으며 뚜렷한 존재감을 보여 준 것에 대해 처음 해보는 사극 연기였지만 생각보다 5:5가르마가 어색하지 않고 잘 어울렸던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친하게 지내는 연예인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신혜 동생. ‘미남이시네요’ 할 때 친해져서 아직도 연락하며 지낸다. 운동도 신혜가 소개해줘서 같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롤모델이 있냐는 질문에는 “김민희 선배님. 가지고 계시는 색깔과 매력이 너무 좋다. ‘학교’ 때부터 팬이었는데 굳이 리액션 하지 않아도 표정 하나 눈빛 하나 모든 게 매력적이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배그린 "원래 꿈은 유치원선생님, 친구와 재미 삼아 ‘반올림3’ 오디션 지원”
<이미지제공=레인보우 미디어>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