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자가마 발굴, '연소실·소성실·출입시설' 갖춘 21m 가마 발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자가마 발굴. /사진=뉴스1(국립전주박물관 제공)
청자가마 발굴. /사진=뉴스1(국립전주박물관 제공)

국립전주박물관이 지난 14일 전북 진안 성수면 증평마을 청자가마터 3차 발굴 조사에서 21m 길이의 가마를 발견했다.

청자가마 발굴 조사에 대해 전주박물관은 지난해 11월 긴급 발굴조사 과정에서 노출된 가마의 구조와 성격을 밝히기 위해 올해 4월부터 전면적인 발굴 조사를 벌여왔다. 조사 결과 이번에 발굴된 가마는 총 길이 21m로, 연소실, 소성실, 출입시설(2개소) 등을 갖추고 있다.

불을 피우는 연소실은 돌로 축조했고 그릇을 굽는 소성실 안쪽 벽은 돌, 진흙, 갑발(구울 때 청자에 덮는 용기), 외부 벽 등은 벽돌을 이용해 쌓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물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중평마을 청자가마터의 가마가 벽돌과 진흙·갑발을 순차적으로 사용한 사실 등을 밝혀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