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대우조선해양 직원 180억원 횡령 조회공시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사진=머니위크 DB
대우조선해양 다동 사옥. /사진=머니위크 DB
한국거래소는 15일 대우조선해양에 직원의 180억원 횡령 보도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매매거래정지도 결정했다. 답변시한은 오는 16일 오후 6시까지다.

전날 창원지검 통영지청(지청장 윤영준)은 허위 거래명세표를 작성해 회사 자금 180억원을 빼돌린 전 대우조선 차장 임모씨(56)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임씨는 대우조선에서 시추선 건조 파견기술자의 비품 등을 정산하는 업무를 맡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은 지난 2월 이를 인지하고 임씨를 고소했다.
 

장효원
장효원 specialjhw@mt.co.kr  | twitter facebook

현상의 이면을 보려고 노력합니다. 눈과 귀를 열어 두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