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열질환 주의, 두통·어지러움 등 증상… 지난 5년간 연평균 1128명 내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온열질환 주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온열질환 주의.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보건당국은 15일 여름철 온열질환 증가에 따른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온열질환은 열 때문에 발생하는 응급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생긴다.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장시간 방치할 경우 생명이 위태로운 열사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

지난 5년간(2011~2015년) 응급의료 데이터를 보면 매년 평균 1128명의 온열질환자가 내원했다. 이 중 240명(21%)이 입원, 96명(8.5%)은 중환자로 분석돼 온열질환자 10명 중 3명은 중증질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온열질환자 증가 시기는 7월 하순부터 8월 초가 피크다.

실외 발생이 최근 5년 평균 80%고 실외작업장 발생이 26.9%, 논밭이 17.4% 수준이다. 올해도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1일까지 총 65명의 온열질환자가 신고됐는데 실외 발생건수가 83.1%(54명)로 실내보다 4.9배 이상 많았다.

온열질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폭염이 집중되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장시간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또 논밭 혹은 건설업 등 야외근로 작업을 해야 할 경우에는 자주 시원한 장소에서 휴식해야 한다. 또 갈증을 느끼지 않더라도 수분을 평소보다 많이 섭취해야 한다.
 

  • 0%
  • 0%
  • 코스피 : 2635.33상승 22.8812:48 05/27
  • 코스닥 : 874.41상승 2.9812:48 05/27
  • 원달러 : 1255.10하락 11.912:48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2:48 05/27
  • 금 : 1847.60상승 1.312:48 05/27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시작'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