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왕절개 본인부담금 다음달부터 5%만 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왕절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제왕절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7월부터 제왕절개 분만을 하는 산모의 입원치료비 부담이 지금의 4분의 1수준으로 줄어든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서울사무소에서 제8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제왕절개 통증자가조절법(PCA) 등에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하기로 심의·의결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제왕절개 분만을 하려면 자연분만과는 달리 일반적으로 환자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이 건강보험 요양급여비용 총액의 20%에 달했지만 다음달부터는 5%로 낮아진다.

또한 복지부는 제왕절개 산모의 통증을 줄여주는 통증자가조절법에도 건강보험을 적용해 다음달 1일부터 입원하면 평균 7만8500원이던 통증자가조절법의 환자 본인부담금이 약 3900원으로 줄어든다.

특히 일반 건강보험 환자가 아닌 의료급여 환자의 경우 1종 의료급여 수급자뿐 아니라 2종 의료급여 수급자도 제왕절개 분만을 할 때 본인부담금 면제혜택을 받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