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사무총장 우윤근, "개헌 현실화되면 올해가 적기… 다음해 4월쯤 국민투표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윤근. /자료사진=뉴시스
우윤근. /자료사진=뉴시스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은 오늘(15일) "개헌이 현실화 된다면 개헌의 적기는 올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에 출연한 우윤근 사무총장은 "다음해가 되면 여야 대선주자들이 올인하기 때문에 여야 정치인들은 오직 대통령 만들기에 혈안이 될 수밖에 없다"며 "여야가 합의하고 국민들에게 정말 나라를 위한 미래 비전을 제공한다면 싸우지 않고 당리, 개인적인 욕심에 얽매이지 않는다면 연말에도 타협이 가능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개헌특위 구성에 대해 "정기국회는 정기국회대로 국정현안을 논하고 개헌특위는 전문가들로 구성해 시끄럽게 싸우고 요란하게 정치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또한 "국민 의식수준도 굉장히 높아지지 않았느냐. 여야가 그동안 축적된 걸 갖고 특위에서 조용히 하다가 연말정도 돼서 국민 앞에 공개적으로 논의하고 늦어도 다음해 4월 보궐선거가 예정됐다. 그쯤에는 국민투표를 하는 게 좋지 않을까(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개헌특위 설치의 변수에 대해 "청와대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모르겠다"며 "여야 간에 지금 정치를 오래한 지도부들은 다 찬성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우 사무총장은 '국회법 개정안'에 대해 "해석이 다양할 수 있다. 국회 사무처가 독립적이고 자율적·중립적으로 해야 한다고 본다"며 "국회 사무처가 당파적으로 운용돼선 안된다. 국회법 거부권 가능여부는 국회 내부에서도 검토가 되겠지만 권위있는 법률전문가들에게 자문을 받아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결정을 해야 한다. 그렇다면 대통령도 따라야 하지 않겠는가" 라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