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논란, '국제용 최적지' 선정하면 해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DB
/사진=머니투데이DB

영남권 신공항 입지선정을 놓고 지역민들의 유치전이 정치권으로 옮겨가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업계 일각에선 5년 전 신공항 계획이 취소된 상황과 판박이라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

정부는 지난해 6월 신공항 선정 용역을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 의뢰했다. 결과발표는 오는 24일로 예정됐다.

◆한류연구소장 “신공항은 국제용으로 발전시켜야…”

신공항을 둘러싼 정치권 잡음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비교적 설득력 있는 주장이 나왔다. 외국인 관광객 수요를 늘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는 것. 이와 관련해 한승범 한류연구소장은 “일본의 사례를 본받을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한국관광공사가 지난 5월 발표한 ‘2015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외래관광객의 서울 방문 비율이 78.7%인 반면 제주(18.3%), 경기(13.3%), 부산(10.3%) 등 지방도시는 매우 저조하다. 반면 일본은 2011년 기준 외래관광객의 도쿄 방문비율은 60.3%에 오사카(26.1%), 교토(25.0%), 가나가와(17.8%) 등 지방 도시로 고르게 분산됐다.

한 소장은 “지방의 외국인관광객 유치를 위해서 동남권 신공항은 국내용이 아니라 국제용으로 만들어져야 한다”면서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활주로를 추가로 만들기 용이한 부산 가덕도가 적지라고 할 수 있고, 항만과 물류의 중심지인 부산에 국제공항을 만드는 선택과 집중을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논쟁이 계속되는 안전문제도 거론했다. 그는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 산으로 둘러싸인 밀양과 해안에 있는 가덕도 중 누가 더 안전한 지는 자명하다”며 “국내외 항공기 조종사 390여명 설문조사에서 94.9%가 해안에 위치한 가덕도 신공항을 지지한 이유가 있다”고 전했다.

◆산 깎는 밀양 vs 바다 위 가덕도

영남권 신공항은 지난 2003년부터 김해공항 활주로 포화상태에 대비하기 위해 논의됐지만 경제성이 없다는 이유로 2011년에 무산됐다. 가덕도는 바다 위에 지어야 하고, 밀양은 산을 깎아야해서다.

5년 전과 달라진 상황도 신공항 추진의 배경이다. 지금 추세면 2023년에 김해공항이 포화상태에 다다르는 만큼 신공항 건립이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당시엔 김해공항 수요가 600만명에 그칠 것으로 봤지만, 지난해에 이미 1200만명을 넘었다.

불필요한 비용을 줄여 경제성을 높이는 데 주력하고 있지만 환경훼손과 지역갈등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신공항 유치가 무산될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업계는 분석하고 있다.

이번 신공항 입지선정은 현재 영남권 5개 시·도 중 부산을 중심으로 가덕도를 지지하는 쪽과 밀양을 지지하는 나머지 4곳의 입장이 맞서고 있다.

부산은 가덕도가 24시간 공항운영이 가능하고 앞으로 세워질 신항만도 같이 입지시킬 경우 물류산업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는 이유를 들었다. 경남, 경북, 대구, 울산은 주변 산업단지 접근성 등의 이유로 밀양을 지지하는 중이다.

항공업계에선 어느 쪽이든 결과를 승복하길 바라며 절충안을 제시했다. 이번에도 또 무산된다면 김해공항의 대안을 찾기 어려워서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무조건 반대하기 보단 인근 대도시에 도심공항터미널을 세우는 등의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면서 ""안전과 경제성 모두를 따져서 결정해야 할 문제"라고 입장을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