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롯데 오너 비자금 관리 포착…'차명 의심계좌' 집중 추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 등 롯데 오너 일가가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선 1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앞에서 직원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조재빈)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10일 오전 8시부터 서울 중구의 롯데그룹 정책본부 사무실과 롯데호텔, 롯데쇼핑, 롯데홈쇼핑 등 계열사 7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또 신격호 총괄회장(93)이 집무실 겸 주거지로 사용 중인 롯데호텔 34층과 신 회장의 평창동 자택 등 등 주요 임원의 자택 등 10곳도 포함됐다/사진=머니투데이DB
검찰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1) 등 롯데 오너 일가가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선 10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앞에서 직원이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조재빈)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는 10일 오전 8시부터 서울 중구의 롯데그룹 정책본부 사무실과 롯데호텔, 롯데쇼핑, 롯데홈쇼핑 등 계열사 7곳을 압수수색 중이다. 또 신격호 총괄회장(93)이 집무실 겸 주거지로 사용 중인 롯데호텔 34층과 신 회장의 평창동 자택 등 등 주요 임원의 자택 등 10곳도 포함됐다/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그룹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그룹 정책본부에서 오너가의 자금 관리에 깊숙이 관여한 정황을 잡고 차명의심 계좌를 집중 추적 중이다.

15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롯데그룹 본사와 주요 계열사 등을 압수수색해 그룹 정책본부가 계열사들의 부당거래와 인수합병을 주도하거나 관여한 단서를 다수 확보했다.

특히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의 자금관리 담당 임원 등 3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면서 해당 임원들과 그룹 정책본부가 총수 일가의 자금을 계획적으로 관리한 정황도 확인했다. 검찰은 이들 부자의 개인금고도 각각 압수했으나 수사 단서가 될 단서는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검찰은 그룹 정책본부에서 신 총괄회장 부자 등 총수 일가 앞으로 조성됐을 것으로 보이는 자금의 추적을 회피하기 위해 개설해 둔 차명의심 계좌를 추적하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김설아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