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 사고 경비행기, 착륙허가 기다리다 교신끊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8일 오전 전남 무안군 현경면 용정리 한 밭에서 항공·철도조사위원회가 3명이 숨진 경비행기 추락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뉴시스 류형근 기자
18일 오전 전남 무안군 현경면 용정리 한 밭에서 항공·철도조사위원회가 3명이 숨진 경비행기 추락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뉴시스 류형근 기자

전남 무안에서 추락한 사고 경비행기는 착륙 허가를 기다리다 관제탑과 교신이 끊긴 뒤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 부산지방항공청 관계자는 18일 추락 현장에서 만난 유가족들에게 “착륙을 허가하는 과정에서 경비행기와 교신이 끊겼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17일 오후 3시3분 착륙을 위해 사고 경비행기에 대한 관제권이 광주공항에서 무안공항으로 바뀌었고 오후 3시5분 무안공항 관제탑과 사고기가 마지막 교신을 했다”고 설명했다.

무안공항 이용 항공기는 이·착륙 중에는 무안공항 관제탑의 지시를 받고, 비행 중에는 광주공항의 관제를 받는다.

그는 “다른 교육훈련기가 이륙하고 있으니 착륙하지 말고 대기하라는 내용의 지시를 내린 게 사고 경비행기와 관제탑의 마지막 교신 내용”이라며 “관제탑에서 3시 9분 착륙 허가를 내렸지만 사고기로부터 응답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 5차례 시도한 교신에서도 응답이 없자 소방 당국에 구조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무안공항을 담당하는 부산지방항공청장을 본부장으로 사고수습대책본부를 꾸렸다. 현장에서는 국토부 항공철도사고 조사위원회 조사관 등이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다만 실제 사고원인을 밝힐 때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고기에 블랙박스가 없었던데다 동체가 심하게 훼손됐기 때문이다.

경찰은 사고 경비행기를 운용한 조종사 교육업체 관계자와 목격자 조사를 벌인 뒤 국토부 조사 결과를 토대로 형사책임 대상자를 정할 방침이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사망자 부검이 끝나는 대로 시신을 유가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3.82상승 18.8712:20 07/27
  • 코스닥 : 1049.91상승 2.2812:20 07/27
  • 원달러 : 1150.90하락 4.112:2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2:20 07/27
  • 금 : 71.59하락 0.6612:20 07/27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조세, 효율적이고 합리적으로 활용에 노력하겠다"
  • [머니S포토] 청년당원 만난 최재형 "이념 치우친 정책수립…청년 일자리 문제"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