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유행하는 '수족구병' 증상과 예방법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무더위가 계속되는 가운데 바이러스로 인한 수족구병이 유행이다. 수족구병은 손과 발, 입안에 발진과 함께 물집이 생기는 질병이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0세에서 6세 이하 아이에게 감염 발생이 늘고 있어 어린이집, 유치원과 같은 집단시설의 위생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수족구병은 감염자의 침이나 가래, 콧물 등을 통해 쉽게 전염될 수 있다. 수건이나 장난감 등 오염된 물건을 통해 감염되기도 한다. 수족구병에 걸리면 초기에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다가 몸에 물집성 발진이 나타나고 발열과 기침, 두통과 호흡곤란이 온다. 또 식욕 감소와 무기력증, 설사나 구토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대부분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자연스럽게 회복되지만 뇌수막염이나 폐출혈 같은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수족구병을 치료할 수 있는 약이나 예방백신이 없어 예방하려면 손씻기 등 위생관리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 만약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타인과의 신체 접촉을 피하고 전문의의 진료를 받은 후 자가 격리를 권장하고 있다.

발열 증상이 나타나면 미지근한 물로 몸을 수시로 닦아주고 따뜻한 음식보다는 찬 음식을 먹는 것이 효과적이다. 물을 자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여름철 유행하는 '수족구병' 증상과 예방법은?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