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주식 특혜매입 의혹] '진경준에 특혜' 김정주 넥슨 창업주, 조만간 소환(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정주 NXC 대표. /사진=머니위크DB
김정주 NXC 대표. /사진=머니위크DB
넥슨 주식 100억대 시세 차익 의혹을 받고 있는 진경준 검사장에게 특혜를 줬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김정주 NXC(넥슨 지주회사) 대표가 조만간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변호인을 통해 김 대표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은 미국에 체류 중이던 김 대표가 이날 귀국한 것으로 파악하고 이르면 다음주에 소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김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주식 대박’을 터뜨린 진 검사장에게 특혜를 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진 검사장과 함께 주식을 매입한 김상헌 네이버 대표와 박성준 전 NXC 감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지난 13일 조사한 바 있다.

진 검사장은 2005년 4억2500만원에 사들인 넥슨 비상장 주식을 지난해 126억원에 팔아 120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넥슨은 당시 퇴사 임원이 주식을 매각하겠다고 해 수일 내에 매매대금을 모두 입금해야하는 급박한 상황에서 진 검사장에게 돈을 빌려줘 주식을 사도록 했다고 인정했다. 회사의 미래를 위한 부득이한 조치였다는 설명이다.

검찰은 김 대표 조사가 끝나는 대로 진 검사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현재 진 검사장은 출국이 금지된 상태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