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중국서 특허 침해 소송에도 '정상 판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애플이 베이징에서 특허 침해로 소송을 당해 판매중지 명령을 받았다고 알려진 가운데 현재 정상적으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현지시간) 중국 언론에 따르면 애플은 베이징에서 아이폰6와 아이폰6플러스에 대해 판매중지 명령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제조사 바이리가 설계도용으로 애플을 고소한 것이 원인이다. 그러나 애플의 두 제품은 중국 시장에서 정상적으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행정명령에 불복해 소송을 진행중이라며 베이징 지적재산권법원이 이 사안을 심의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바이리는 지난해 자사의 ‘100C’ 브랜드가 애플의 아이폰6 및 아이폰6플러스와 디자인이 비슷해 혼동이 있을 수 있다며 베이징지식재산권국에 애플을 특허 침해로 신고했다.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