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교 국회의원 딸 인턴 채용, 2년여 지나 알려져… "월급은 후원금으로 반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영교 국회의원이 딸을 인턴으로 채용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뉴시스
서영교 국회의원이 딸을 인턴으로 채용했던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뉴시스

서영교 의원이 딸을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종합편성 매체 'TV조선'은 어제(20일)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서울 중랑갑)이 2014년 19대 국회 당시 5개월 정도 자신의 딸을 인턴으로 썼다는 내용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서영교 의원은 앞서 일하던 인턴이 그만두면서 딸이 일을 도와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업무를 하려면 의원실에 출입해야 하기 때문에 정식인턴으로 출입증을 받았다는 것이다. 서 의원은 월급의 경우 개인 돈으로 쓰지 않고 정치후원금으로 반납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은 보좌관, 비서관 이외에 2명의 인턴을 따로 채용할 수 있다. 인턴으로 활동할 당시 대학생이던 서 의원 딸은 현재 로스쿨에 재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 의원은 지난해에도 친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한 사실이 알려져 구설수에 올랐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3.90상승 30.0315:10 03/03
  • 코스닥 : 929.83상승 6.6615:10 03/03
  • 원달러 : 1121.30하락 2.715:10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5:10 03/03
  • 금 : 61.41하락 2.8215:10 03/03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회의장 들어서는 이재명 경기지사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