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지역 각종 채용 비리 '얼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가 각종 채용 비리로 얼룩지고 있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자신들의 정관계 인맥을 과시하며 관공서·기업에 취업을 시켜주겠다고 속인 혐의(사기 및 특가법위반)로 브로커 이모씨(46)와 A당 전남도당 당직자 박모씨(46), B당 전 노동위원 이모씨(68) 등을 검거해 이 중 브로커 이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브로커 이씨 등은 2013년 5월1일부터 2014년 12월8일까지 기아자동차, 광주서구청, 아시아문화전당, 광주시체육회 등 관공서와 기업에 취업시켜주겠다면서 모두 6명으로부터 2억7000만원을 가로챈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브로커 이씨는 2014년 7월 초순쯤 광주 서구 풍암동 커피숍에서 고향 선배인 피해자 최모씨(48)에게 “(자신이) A당 원내대표 보좌관을 잘 알고 있는데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사무직 공무원으로 채용해주겠다“고 속여 5000만원을 가로챈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또 기아자동차, 광주서구청, 광주광역시생활체육회,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등 관공서·대기업에 취업시켜주겠다고 속인 뒤 피해자 6명으로부터 2억7000만원 상당을 교제비(청탁알선비) 등의 명목으로 가로챈 것으로 확인됐다.

그 과정에서 브로커 이씨는 선거운동을 하며 알게 된 A당 당직자 박씨와 B당 전 노동위원 이씨에게 취업청탁을 부탁하면서 챙긴 돈 중 2억2000만원을 두 사람에게 건네고 나머지 돈은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광주경찰은 이와함께 지역 내 대학교수 채용 대가로 1억원을 가로챈 브로커 위모씨(60)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검거했다.

위씨 등 2명은 2012년 6월쯤 이모씨(47)에게 접근 대학설립자와의 친분을 과시하며 전남지역의 한 대학 교수로 채용시켜주겠다고 속인 뒤 1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광주지역 일부 사립학교 채용 과정 비리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는 등 채용시스템에 대한 불투명성과 불신이 팽배하다.

경찰은 관공서, 대기업 및 교직원 등 각종 채용과정에서 이뤄지는 부당한 특혜 또는 금품거래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지속적인 단속에 나설 방침이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8.65상승 4.7811:22 03/03
  • 코스닥 : 927.18상승 4.0111:22 03/03
  • 원달러 : 1123.70하락 0.311:22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1:22 03/03
  • 금 : 61.41하락 2.8211:22 03/03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선포식'
  • [머니S포토] 홍남기 부총리 '4차 재난지원금 690만명 지원"
  • [머니S포토] 코로나19가 만든 온라인 개학식 풍경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