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단체 "공수부대 금남로 시가행진, 광주시도 동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11공수여단의 광주 금남로 군사행진 추진 논란과 관련해 시민단체가 광주광역시의 뒷북행정을 질타하고 나섰다.

21일 참여자치21은 '국가 보훈처가 아직도 상황인식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윤 장현 시장의 말에 정면 반박하고 나섰다. 이 단체는 "이 문제는 광주시가 국가보훈처를 탓할 일이 아니다. 광주시는 그간 이 행사를 국가보훈처와 사전협의하며 추진했기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광주시는 시청홈페이지 팝업게시판과 보도자료를 통해 관련 행사를 홍보했었다. 그리고 팝업게시판 '6월은 호국보훈의 달'에 6·25 주요행사로 '호국보훈 퍼레이드'가 적시했으며 그 주관기관이 광주보훈청, 광주시, 육군31사단이다고 명기했다. 하지만 논란이 일자 슬그머니 이 부분만 삭제된 채 게시돼 있다.

이렇다보니 광주시의 떠넘기기식 행정을 질타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 단체는 "이 사건은 윤장현 시장의 말처럼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국가보훈처가 의도적으로 광주시민을 조롱하고 생채기를 낸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단체는 " 여기에 광주시가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동조한 것"이며"이제와 국가보훈처를 탓하고 늦장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단체는" 전형적인 남탓 뒷북행정이다. 윤장현 시장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광주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 광주시민에게 소상히 밝히고, 관련 공무원을 문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시 보훈팀 관계자는 "군 행진 행사가 취소돼 오늘 삭제한 것 뿐이다"고 해명했다.

한편 1980년 5월 군부독재 퇴진과 민주화를 요구하던 광주시민을 무참히 살상하는데 일조했던 11공수특전여단의 광주 금남로 군사행진 추진 논란은 지난 17일 광주시민단체협의의 폭로로 공론화됐다.


 

광주=홍기철
광주=홍기철 honam333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88.46하락 55.0310:35 03/05
  • 코스닥 : 908.17하락 18.0310:35 03/05
  • 원달러 : 1131.70상승 6.610:35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35 03/05
  • 금 : 63.11상승 1.6710:35 03/05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의총 참석한 오세훈-박형준 시장 후보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참석하는 이낙연·김태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