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백지화, 서병수 부산시장 "부산 시민 무시하는 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병수 부산시장. /자료사진=뉴시스
서병수 부산시장. /자료사진=뉴시스

서병수 부산시장이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로 김해공항 확장이 된 것에 대해 21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무지 이해하기 힘들다"며 "이번 결정은 360만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반세기 동안 시민요구를 철저하게 외면한 오히려 수도권의 편협한 논리에 의한 결정으로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 시장은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두고 "김해공항을 확장한다고 해도 24시간 운영은 여전히 불가능하며 특히 시민들이 우려하는 안전문제를 결코 완벽하게 해결할 수 없다"며 "국제 허브공항이 되기는 치명적"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부가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내린 것은 당장 눈 앞에 닥친 지역 갈등을 이유로 우선 피하고 보자는 미봉책"이라면서 "정부는 신공항 건설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서 시장은 "부산시는 안전하고 24시간 운영이 가능한 신공항을 가덕도에 건설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영남권 신공항 가덕도 유치 실패시 사퇴하겠다던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정부용역결과 발표를 구체적으로 모르기 때문에 그걸 세밀하게 분석한 후에 제 입장을 다시 정리해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