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결과 발표] 김해공항 확장안에 부산‧밀양 지지층 ‘격앙’(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병수 부산시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용역 결과 발표를 앞두고 신공항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덕광 새누리당 의원, 서 시장,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 /자료사진=뉴스1
서병수 부산시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용역 결과 발표를 앞두고 신공항 관련 입장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배덕광 새누리당 의원, 서 시장, 김세연 새누리당 의원. /자료사진=뉴스1

영남권 신공항 건설이 또 다시 무산되며 부산과 밀양이 충격에 빠졌다. 치열한 유치경합을 벌였던 터라 다소 격앙된 반응도 나오고 있다.

21일 오후 3시 정부세종청사 2층 브리핑실에서 열린 '동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검토 연구 최종보고회'에서 국토교통부는 기존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내렸다.

이에 따라 마지막까지 경합을 벌인 부산(가덕도)과 밀양 지지층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결과 발표 직후 서병수 부산시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결과에 납득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서 시장은 "저와 부산시민은 김해공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된 신공항 논의에서 어떻게 또 다시 김해공항 확장 방안이 결정될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정치적 결정이 이뤄졌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서 시장은 가덕도 유치가 실패할 경우 시장직을 내려놓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는데, 이와관련 “정부용역결과 발표를 구체적으로 모르기 때문에 그걸 세밀하게 분석한 후에 입장을 다시 정리해 말하겠다”고 밝혔다.

밀양을 신공항 입지로 지지했던 대구·울산·경북·경남 등 4개 지역 시민단체연합 '남부권 신공항 범시도민추진위원회(남부권추진위)'는 발표직후 ‘대국민 사기극’ 이라며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남부권추진위는 이번 발표가 부산이 원하는 대로 났다며, 결과를 수용할 수 없으며, 재결집해 다시 신공항 유치를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용역 결과에 정치적인 외압이 작용했다는 입장을 보이는 등 분열된 영남권이 이번 신공항 백지화 발표로 걷잡을 수 없는 사태로 커지고 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