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한·일 합의한 정부 돈 못 받는다"… 쉼터 지원금 1500만원 반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안부 대책 모임인 정대협이 정부 지원금을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임한별 기자
위안부 대책 모임인 정대협이 정부 지원금을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임한별 기자

위안부 할머니들이 정부에서 지원받은 돈을 모두 반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위안부 할머니들의 대책모임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정부에서 지원받은 1500만원을 반납한 것으로 어제(21일) 확인됐다.

정대협은 여성가족부가 집행한 정대협 쉼터 상반기 예산 1500만원의 반환 의사를 밝히고 지난달 전액 반납했다고 이날 밝혔다.

정대협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인 '평화의 우리집'을 운영하고 있다. 여가부는 쉼터 운영비로 2014년부터 정대협에 해마다 3000만원을 상·하반기로 나눠 지원해왔다.

정대협 관계자는 "지난해 12월28일 위안부 피해 할머니가 배제된 채 한·일 합의가 이뤄진 만큼 정부 지원금을 받을 수 없다고 결정했다"며 지원금 반환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정부가 정의롭게 위안부 문제 해결에 나서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 한 정부 지원을 받지 않고 쉼터는 시민의 힘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장영락
장영락 ped1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