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 실업급여 부정수급 근로자·업체 대표 무더기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실직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실업급여를 부정으로 수급받은 근로자와 업체 대표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광주지방경찰청은 지난 1월25~6월7일까지 고용노동부와 합동 단속을 실시한 결과 광주 광산구 하남공단 모 전자제품 생산업체에서 근무하면서도 실직한 것처럼 서류를 조작해 실업급여를 수령한 김모씨(56·여)등 근로자 71명과 업체 대표 2명을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김씨 등은 2004년 9월부터 2015년 12월31일까지 취업과 실직을 반복하면서 전자제품 생산업체에 근무했다. 그럼에도 고용노동부에 거짓으로 실업수당을 신청해 1인당 최소 12만520원에서 최대 874만5060원씩 모두 200여회에 걸쳐 1억6000만원 상당의 실업급여를 부정수급한 혐의다.

경찰조사 결과 실업급여를 부정 신청한 정모씨(67)는 아들 이름을 허위로 회사에 등재하고 자신이 회사에서 실제 근무하면서 실업급여를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업체 대표 최모씨(47)는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에 근로자 20여명이 실업급여를 지급받은 사실을 알면서도 고의로 4대보험을 가입을 누락하는 등 실업급여를 수급 받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실업급여를 부정수급한 근로자들은 대부분 비정규직 아르바이트 형식으로 잦은 입사와 퇴사로 임금지급·재취업 사실을 확인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해 실업급여를 부정 수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적발된 근로자 71명과 업체 대표 2명 가운데 100만원 이상 수급한 근로자 41명과 업체대표 2명에 대해서는 불구속 입건하고 수급액이 비교적 경미한 30명에 대해서는 환수조치할 것을 고용노동부에 통보할 예정이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 twitter facebook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8:03 01/22
  • 금 : 55.49하락 0.75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