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지대,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 "사학비리 척결 위해 상지대 사태 문제 해결 시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상지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상지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자료사진=뉴시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늘(22일) 상지대 사태와 관련해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사학비리를 척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아직도 80년대에 머무르는 상지학원의 정상화를 위해 교육부는 제대로 된 감사를 실시하고 관선이사를 편성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상지대 사태'는 1994년 부정입학 비리 등으로 물러났던 김문기 전 이사장이 2010년 교육부의 상지대 정상화 이후 이사회를 장악해 2014년 8월 총장으로 취임하면서 불거졌다. 김 전 이사장의 취임 이후 교수들과 학생, 교직원 등이 총장 해임을 요구하며 집회, 수업거부 등에 나서는 등 현재까지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당 소속 교문위원들과 함께 상지대를 방문해 "사실상 해임된 상지대 김문기 전 이사장이 여전히 학교 관계자를 불러 사실상의 결재권을 행사하고 있었고, 교수 30명 이상을 해임시켰다. 그 처분이 불법이니 '복직을 시켜야 한다'는 명령도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상지대는 어떤 법도 통하지 않는 '김문기 독재체제'의 아성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심지어 상지대에서는 거의 김일성 주체사상처럼 '김문기 선생은 지혜로우시다'라는 내용으로 대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며 "이런 대학이 아직 남아있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 전 이사장이 물러나면 평화롭고, 김 전 이사장이 돌아오면 파행으로 돌아서는 현장을 확인했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상지대 사태 문제와 함께 우 원내대표는 현재 진행중인 내년도 최저임금 산정 논의에 대해 "우리 당의 공식 입장은 두자리수 인상이 관철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최저임금산정위가 임금을 산정할 때 더민주의 입장 잘 반영해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8:0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8:0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8:0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8:03 01/27
  • 금 : 55.32하락 0.0918:03 01/27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 [머니S포토] 취재진 질문 답하는 나경원
  • [머니S포토]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 [머니S포토] 남산생활치료센터 고충 경청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 [머니S포토]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질의 답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