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탈모 치료는 단순하다…지름길은 의학적으로 검증된 방법 선택

홍성재 의학박사, <탈모, 11가지 약으로 탈출한다> 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Book] 탈모 치료는 단순하다…지름길은 의학적으로 검증된 방법 선택
탈모치료를 아주 단순하게 설명하는 책이 출간돼 눈길을 끈다. 홍성재 의학박사가 쓴 ‘탈모, 11가지 약으로 탈출한다(도서출판 운암 펴냄)’이 그 주인공. 탈모치료에 항산화제 요법을 도입해 신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저자의 주장은 단순하다. 의학적으로 검증된 약물 11가지로 탈모를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저자가 말하는 11가지 약물에는 피나스테리드(Finasteride), 효모(Yeast), 스피로노락톤(Spironolactone), 미녹시딜(Minoxidil), 트레티노인(Tretinoin), 구리 복합체(Copper-tripeptide), 알파트라디올(Alfatradiol)이 있다. 또 성장인자(Growth factor), 항산화제(Anti-oxidant), 메조테라피(Mesotherapy), 지루성피부염 치료제가 포함된다.

수많은 탈모치료 임상경험을 자랑하는 저자는 “모발회복에는 분명히 지름길이 있다. 그 길은 의학적으로 검증된 방법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세상에는 각종 탈모치료 방법이 난무하고, 또 개인적인 비법도 넘쳐나지만 “탈모인에게 치료의 정석을 안내하고자 의학적으로 검증된 약물 11종을 소개한다”는 주장인 것.

식약처는 시장의 안정과 소비자 선택의 방향을 제시하고자 발모관련 제품을 화장품, 의약외품, 의약품으로 분류한다. 화장품은 피부 모발의 건강을 유지 또는 증진하는 제품이다. 의약외품은 탈모방지 및 모발에 영양을 공급하는 양모제로 탈모치료 효능, 효과를 표시할 수 없다. 반면 의약품은 발모효과 및 탈모를 치료하는 약품으로 분류돼 효능 효과를 표시할 수 있다.

그리고 탈모치료 약물과 치료성공 사례를 소개한 내용을 살펴보면 탈모 유발 환경요인 5가지도 소개돼 있다. 탈모는 유전이 70~80%를 차지하지만 20~30%는 환경적 요인에 의해 이루어진다며 탈모의 대표적 환경 요인으로 활성산소, 두피의 지나친 피지, 스트레스, 짧아진 텔로미어 시계, 혈관의 오염을 들고 있다.

한편 1990년 서울 종로에서 개원한 저자는 항산화제 치료를 통해 노화, 만성피로 등 치료가 어려운 난치병 퇴치에 도전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탈모, 14번이면 치료 된다’, ‘진시황도 웃게 할 100세 건강비법’ 등이 있다.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